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동행복권파워볼

연금복권 파워볼 홀짝게임 하는곳 사이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쿠라 작성일21-01-11 18:44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st1.gif




네티즌 항의 빗발치자 비공개 전환
한 매체와 통화서 “확인 후 입장”…연락 안 받아

A씨로 지목된 배우가 네티즌들의 항의 댓글에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둔 것으로 알려진 배우 A씨가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힌 뒤 연락 두절된 것으로 전해졌다.파워볼게임

스타뉴스는 11일 A씨가 전화 통화에서 “관련 보도를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확인하고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한 뒤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스포츠경향은 A씨가 5년간 알고 지내던 후배 배우 B씨를 성추행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달 23일 “지인과 함께 술자리를 하자”며 B씨를 불러낸 뒤 경기도 모처의 별장으로 데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별장에 도착한 뒤에야 자신 외에 초대된 손님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어색한 분위기를 없애기 위해 자신의 친구를 불렀지만, B씨의 친구가 도착하기 전 A씨의 범행이 시작됐다. B씨의 지인은 “A씨가 B씨를 갑자기 뒤에서 껴안고, 바지를 탈의한 채 성적인 농담을 하는 등 눈 뜨고 볼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B씨는 A씨를 뿌리치는 과정에서 온몸에 멍이 들기도 했다.

A씨는 영화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드라마 ‘굿캐스팅’ 등에 출연한 40대 배우다. 현재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는 관련 작품들의 제목이 상위권에 올라와 있다.

A씨로 지목된 남성 배우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세 작품에 공통적으로 출연한 배우의 이름이 온라인에서 거론됐고, 일부 네티즌이 해당 배우의 인스타그램에 찾아가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을 남겼다. 논란이 거세지자 그는 별도의 입장 없이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 네이버에서 국민일보를 구독하세요(클릭)
▶ 국민일보 홈페이지 바로가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유승준 유튜브 영상 갈무리)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이 자신의 국내 입국을 불허하는 정부에 사과를 요구하는 내용의 영상을 다시 올렸다. 또한 자신은 이미 죄를 받은 것과 다름없다는 주장도 펼쳤다.

지난 9일 유승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자신의 무죄를 재차 강조했다. 유씨는 “저는 병역 면제자이지 병역 기피자가 아니지만 19년 동안 입국 금지를 당했다”며 “범법 행위가 없었음에도 19년이라는 오랜 세월 동안 한 인권을 무참하게 유린하고 침해한 것에 대해 정부와 특히 법무부는 사과하고 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승준 유튜브 영상 갈무리)


해당 영상은 지난달 31일 올렸던 1시간 22분 분량의 영상을 짧게 나눠 정리한 편집본의 마지막 편이다. 유승준은 “개인적으로는 팩트체크보다 더 중요한 내용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한번 제 이슈의 본질을 알아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영상 제작의 취지를 전했다.

영상을 통해 유승준은 “시민권 취득이 병역 기피로 간주돼 법의 공정한 심판이나 적법 절차를 따져보지도 않은 채 정부가 개입해서 한 개인의 이국을 19년이 다 되어가도록 금지하는 것이 공평하고 정의로우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죄를 지은 범죄자도 5년 입국이 금지된다”며 “38살이 되면 병역기피자라 할지라도 F4 비자를 받을 수 있는데 아직도 입국 금지를 하는 법무부는 도대체 뭐 하고 있는 거냐”고 비난하기도 했다.

또한 유승준은 “병무청 자료를 보면 국적을 버리고 병역의 의무가 소멸되는 사람이 연평균 3600~4000명에 이른다”며 “하지만 미국 시민권 취득이 병역 기피로 간주돼 입국 금지를 당한 사람은 대한민국 역사상 저 한 사람”이라고 토로했다.


(유승준 유튜브 영상 갈무리)


자신이 왜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없냐고 분노하던 유승준은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운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입국해서 계란을 맞든 처참하게 대중의 외면을 받든 모두 대중이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승준은 “연예인은 이미지로 먹고산다는데 다들 저를 보면 병역 기피자로 본다고 한다”며 “그럼 벌써 대중의 심판을 받은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팬들과 제 소신 발언에 동의하고 공감하는 사람들은 아직 저를 지지하고 응원한다”며 “제 영상에 좋아요가 싫어요보다 많다는 것이 당신들이 틀렸음을 증명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유승준 유튜브 영상 갈무리)


유승준은 지난달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병역 기피 방지 5법'을 발의한 뒤 격한 감정을 담아 억울함을 토로하는 영상을 연이어 올리고 있다. 해당 법안은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국적을 포기한 자의 국적 회복을 불허하고, 입국 금지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파워볼게임

한편 영상 말미 유승준은 “나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거나 어떤 정치인을 지지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면서 “하나님을 믿고 따르는 그리스도인이다. 선하고 올바르고 공평한 길이면 나는 그편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준 유튜브 영상 갈무리)


김명상 기자(terry@bloter.net)



[블로터 바로가기]
▶ 네이버 메인에서 블로터 뉴스 구독하기
▶ 블로터 아카데미에서 마케팅 역량을 키우세요
▶ 확장 가능 애자일 조직, 디지털 성장의 핵심동력

저작권자 ⓒ(주)블로터앤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IT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빌딩사이로 드러난 하늘이 미세먼지로 뿌옇다. 박태현 쿠키뉴스 기자

대기 중 미세먼지에 주의하라는 일기예보가 잦아졌다. 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아 공기 중에 부유하는 입자성 분진이다. 먼지 입자의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보다 크면 코나 목에 걸리기 때문에 기도에 침착하지 않는다. 그보다 크기가 작은 미세먼지는 기도와 폐에 침착해 건강에 타격을 준다. 미세먼지는 크기에 따라 PM10(미세먼지), PM2.5(초미세먼지), PM1.0(극초미세먼지)로 구분한다. 크기가 작을 수록 대기 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며, 기관지와 폐에 더 깊숙하게 침착할 수 있어 해롭다.

미세먼지는 사람의 기도와 폐를 자극해 염증을 유발한다. 평소 천식이나 만성기관지염 등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미세먼지에 자주 노출되면, 심한 염증이 나타나고 기도가 수축하는 등 증상이 악화한다. 이로 인한 사망의 위험성도 높아진다. 심혈관계질환을 앓는 환자들의 경우 미세먼지로 인해 심장발작과 부정맥의 위험이 커질 수 있다. 면역력이 약한 소아와 고령자도 미세먼지에 취약한 대상으로 꼽힌다.

김상헌 한양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미세먼지가 높을 때에는 가급적 외출을 하지 말고, 야외 활동이나 운동도 줄여야 한다”며 “특히 도심 속 교통량이 많은 곳들은 피해서 다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미세먼지 농도가 심각한 날에는 실내 창문을 닫아 외부 공기가 들어오지 않도록 하고,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환기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공기청정기를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호흡기 질환이 있는 사람들에게 보건용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그는 “천식 환자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부득이하게 외출을 해야 한다면, 증상완화제를 지참하고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공기가 새지 않도록 마스크를 착용해야 미세먼지를 막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성주 쿠키뉴스 기자 castleowner@kukinews.com

▶ 네이버에서 국민일보를 구독하세요(클릭)
▶ 국민일보 홈페이지 바로가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생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이미지 원본보기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그룹 빅톤( 한승우·강승식·허찬·임세준·도한세·최병찬·정수빈)이 2021년 첫 정규앨범으로 찬란한 제 2막의 포문을 연다.

오늘(11일) 출격하는 빅톤의 새 앨범 ‘보이스 : 더 퓨처 이즈 나우(VOICE : The future is now)’는 데뷔 4년여 만에 처음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VOICE’ 시리즈의 두 번째 스토리로, 트레일러 비디오 ‘VOICE : Ideal’의 세계관을 이어간다.

앨범명 ‘더 퓨처 이즈 나우’에는 ‘시간이 흐른 지금, 우리는 바라던 꿈 같은 현실을 살고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일곱 멤버가 지난 4년 간 보여준 성장과 새롭게 도약할 포부를 녹였다. 타이틀곡 ‘왓 아이 세드(What I Said)’는 ‘꿈 같은 현실이 드디어 시작된다’는 의미의 곡이다. 예전의 내가 말했던 것들은 현실이 되었고 이제 꿈꿔왔던 그 길을 걷고 있다는 이야기다. 제2막이 시작되는 빅톤의 서사를 가사에 담아냈다.

Everybody talkin like I’m dream in
현실로 바뀐 What I Said
이쯤 되면 내 말은 예언
Woo uh 전부 이뤄지니까

All the stars are lining up around me
현실로 바뀔 What I’ll Say
다시 한 번 증명될 예언
Woo uh 전부 이룰 테니까

빅톤은 2016년 데뷔 앨범 ‘보이스 투 뉴 월드(Voice To New World)’를 시작으로 ‘레디(READY)’, ‘아이덴티티(IDENTITY)’, ‘프롬. 빅톤(From. VICTON)’, 그리고 2018년 ‘오월애(俉月哀)’를 발표했다. 2019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를 발판 삼아 재도약을 꿈꿨고, 그룹 X1(엑스원)으로 재데뷔한 리더 한승우를 제외하고 6인 체제의 활동을 시작했다.

긴 공백기 끝에 발매한 미니5집 ‘노스텔지어(nostalgia)’로 화려한 재도약을 신고한 빅톤은 국내 첫 단독 콘서트, 아시아 투어 등을 통해 달라진 위상을 입증했다. 이후 리더 한승우의 복귀로 7인 완전체를 갖춘 빅톤은 여섯번째 미니앨범 ‘컨티뉴어스(Continuous)’, 싱글2집 ‘메이데이(Mayday)’등으로 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2021년의 첫 신곡인 ‘What I Said’는 꿈을 키워온, 꿈을 이룬 빅톤의 자전적 노래일 지도 모른다. 힘겨운 시간을 견뎌 기회가 찾아왔고, 포기하지 않고 노력했기에 이상을 현실로 만들 수 있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앞으로의 ‘꿈’도 새롭게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 ‘현실로 증명된 예언’뿐 아니라 ‘다시 한 번 증명될 예언’을 다시금 그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컴백을 예고했던 빅톤은 외부 스태프의 코로나 19 확진 판정으로 부득이하게 컴백 일정을 연기했다. 발매 연기의 아쉬운 마음을 컴백 준비에 쏟았다. 7인 완전체의 퍼포먼스를 비롯해 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의 솔로곡과 한승우가 작업에 참여한 팬 송 ‘올 데이(All Day)’ 등을 통해 보여줄 멤버들의 음악적 성장도 기대된다.파워볼사이트

빅톤은 오늘(11일) 오후 6시 새 앨범 공개에 이어 오후 8시 Mnet 방송과 M2 디지털 채널에서 ‘빅톤 컴백쇼 The future is now’가 글로벌 생중계된다. 앨범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와 신곡 무대를 선보이며 글로벌 팬을 만날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빅톤 ‘What I Said’ 뮤직비디오 캡쳐


FILE - In this Jan. 5, 2021, file photo, a worker pushes a box containing coronavirus vaccines upon its arrival in Bali, Indonesia. Indonesia’s Food and Drug Authority on Monday, Jan. 11, 2021, green-lighted emergency use of the COVID-19 vaccine produced by China-based Sinovac Biotech Ltd., with vaccinations of high-risk groups expected to start later this week. (AP Photo/Firdia Lisnawati, File) JAN. 5, 2021, FILE PHOTO

▶네이버에서도 뉴스는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모더나·화이자백신 접종 말라" 진실은?
▶제보하기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